나누고 싶은 이야기

Home 연구소소개 나누고 싶은 이야기

게시물 검색
충주 목행초등학교 <아자!놀이의 날>
청소년과 놀이문화연구소 조회수:380 59.9.113.55
2018-05-18 11:33:38

충주에 있는 목행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

충주 목행초등학교 '아자!놀이의 날' 이야기

  

목행초등학교에서는 1, 2교시/ 3, 4, 5교시로 나누어

1차는 3, 4학년 /2차는 5, 6학년이 참여했습니다.

 

마음껏 놀되 모두가 꼭 약속해야 할 <규칙 세 가지!>

첫째, 모둠 구성원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여 다 함께 의견 정하기

둘째, 의견을 정할 때에는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기

(다수결, 가위바위보 말고 대화로 정해요.)

셋째, 놀이 규칙을 잘 지켜서 다 함께 즐겁게 참여하기

 

농구 한 코트 정도 나오는 강당에 준비된 16가지 놀이들을 본 어린이들은

이런 세 가지 규칙 안에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실컷 놀고 나서 '하루 느낌 나누기'를 하는 시간에

어떤 모둠은 동그랗게 앉지도 않고, 언성 높여 비속어를 남발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 지도자가 가서 무슨일이냐고 물었죠.

그랬더니 자초지종을 설명하는데, 서로에게 3년 동안 쌓인 앙금이 있었어요.

같이 놀기 싫은데 '꼭 다함께 해야한다'는 약속 때문에 계속 의견을 맞추려다 보니

결국 쌓여있던 앙금이 폭발해버렸던 것입니다.

 

지도자는 모둠 친구들이 모두 동그랗게 앉을 수 있도록 하고,

우리 약속대로 모두가 이 대화에 참여하되,

서로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절대 서로의 이야기를 끊지 말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어린이들의 대화놀이는 30분 가까이 이어졌고,

그 대화 끝에 어린이들은 자신이 무엇을 실수하고 있었는지 알아차렸습니다.

 

놀이는 이처럼 즐거움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갈등을 유발하고,

그것을 통해서 어린이들이 스스로 관계를 돈독하게 만들어가는 기회를 만들어줍니다.

 

-목행초등학교 '아자!놀이의날'이야기-

 

 

 

댓글[0]

열기 닫기